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논 깊이 갈고 바짝 말리면 논이끼 발생 현저히 줄어든다전남 순천 현영수님, 품목: 수도작, 면적: 2만평, 유기 21년차
 논이끼는 토양에 인산함량이 많으면 발생한다고 한다. 논에 발생하는 이끼는 네 종류 정도 되는데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이앙 초기 5월 하순에서 6월 초에 생기는 이끼이다. 이때 발생하는 이끼는 모의 생육을 방해하고 우렁이가 활동을 못 해 피를 잡지 못하는 원인이 된다.
 
 깊은 논이나 습기가 많은 논에 이끼가 많이 발생하는데 깊이갈이를 하고 배수로를 만들어 논을 바짝 말리면 이끼 발생이 현저하게 줄어든다. 유기질비료를 사용하더라도 인산 함량이 많지 않은 것을 골라 사용하면 논이끼 발생억제에 도움이 된다.
 
- 동영상 보기 (9분)
일반화질
고화질
후원전용 (1회 무료시청 가능)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7.07.26 08:27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영수#수도작

icon관련키워드기사
  • 먹노린재는 초창기에 밀도를 확 줄여놔야
  • 원재료 지원사업을 시작하기까지의 과정
  • 논둑을 반으로 갈라 논둑시트 묻으면 피 관리 쉬워
  • 벼 키다리병은 종자소독 뿐 아니라 여러 요인이 복합적
  • 유기명품오색미 탄생, 벼 한포기에 5가지 벼가 자란다
  • 밥맛을 살려야 하는 절박한 이유
  • 볍씨발아기로 소독과 발아를 동시에 해결!
  • 온탕침종+자닮침종 vs 자닮침종?
  • 자닮유황 800배로 뜸모, 입고병 해결
  • 키다리병왕 현품도 자닮유황에 아웃!
  • 이앙시기를 최대한 늦춰라
  • 한국 쌀 농업의 해법은
  • 평당 50주 이하 소식재배로 가야하는이유
  • 2009년 현영수님 ‘벼 유기재배’ 재배 일지
  • 햇빛과 공기, 물, 흙, 미생물의 조화가 건강한 작물의 핵심
  • 미래를 직시하고 기본에 충실한 농사를 짓자.
  • 밥맛 최상, 도네노메구미 품종으로
  • 자운영보다 유채가 좋은 이유
  • 규소와 슈가버블 살포, 도열병에 탁월!
  • 비젼있는 농업이라야 산다!
  • 물바구미에는 인스턴트 커피가 주효
  • 늦게 심고, 늦게 수확해 미질을 높인다!
  • 햇빛과 공기, 그 미묘한 차이..
  • 수도작, 온난화 대응기술 이렇게
  • 한 고랑 사이 전혀 다른 세상!!
  • 논두렁 드렁이 오일제,목초액으로 퇴치
  • 벼물바구미도 강한 모에는 힘못쓴다.
  • 쌀겨, 우렁이 병행으로 제초하고 밥맛도 잡는다! (1,2부)
  • 미생물을 이용 저렴하게 자연자재 만들기
  • 쌀겨농법 외에 비닐멀칭, 종이멀칭 등 다양한 농법 시도
  • 쌀겨농법과 우렁이을 이용한 확실한 제초방법
  •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