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닮연재 산야초 이야기
파드득나물 - 산야초 즐기기잎과 줄기가 향기롭고 부드러워 나물로 인기가 있다. 주로 쌈채나 샐러드로 먹고, 살짝 데쳐서 나물로 무치거나 국 또는 탕 요리에 띄운다. 장아찌를 담가도 되고 고기나 생선과 볶음요리로 활용해도 좋다. 비타민 A와 C, 칼륨, 항산화 작용이 있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하다.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정신을 안정시키는 작용이 있으며, 고혈압 예방에도 좋다

파드득나물(Cryptotaenia japonica)은 숲속 또는 숲 가장자리의 반그늘지고 약간 습한 곳에서 자란다. 반디나물이라고도 한다. 높이 30∼60cm로 줄기는 곧추서며 전체에 털이 없다. 3장으로 이루어진 잎은 뒷면에 윤기가 있으며 줄기에 어긋나게 붙고 잎자루가 길다.

파드득나물은 숲속 또는 숲 가장자리의 반그늘지고 약간 습한 곳에서 자란다

6∼7월에 매우 작은 흰색 꽃이 3~5개의 작은꽃차례로 모여 핀다. 작은 꽃자루는 곧추서며 길고 짧은 것이 있다. 꽃잎은 5개로서 끝부분이 안으로 굽는다. 열매는 털이 없으며 분열과로 8~9월에 검게 익는다.

잎과 줄기가 향기롭고 부드러워 나물로 인기가 있다

잎과 줄기가 향기롭고 부드러워 나물로 인기가 있다. 마트에서 참나물이라고 하여 파는 것은 대부분 일본에서 종자를 들여와 재배한 파드득나물이다. 주로 쌈채나 샐러드로 먹고, 살짝 데쳐서 나물로 무치거나 국 또는 탕 요리에 띄운다. 간단히 라면에 얹어 먹어도 훨씬 향긋하다. 장아찌를 담가도 되고 고기나 생선과 볶음요리로 활용해도 좋다. 데칠 때는 끓는 물에 살짝 담갔다 곧바로 찬물에 헹구면 한층 더 씹는 맛이 좋아지고 색깔이 선명해진다.

주로 쌈채나 샐러드로 먹고, 살짝 데쳐서 나물로 무친다

비타민 A와 C, 칼륨, 항산화 작용이 있는 베타카로틴이 풍부하다. 또한 전초에는 향을 내는 메시틸옥사이드(mesityl oxide), 메틸이소부틸케톤(methyl isobutyl ketone), α- 및 β-피넨(pinene), 캄펜(camphene), β-미르센(myrcene), 디펜텐(dipentene), p-시멘(cymene), 테르피넨(terpinene), terpinolene, trans-β-오시멘(ocimene) 등의 정유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정신을 안정시키는 작용이 있으며, 고혈압 예방에도 좋다.

장아찌를 담그면 행긋한 맛을 오랫동안 즐길 수 있다

잎과 줄기를 압아근(鴨兒根}이라 한다. 개화할 때 채취하여 햇볕에 말린다. 맛은 맵고 쓰며 성질은 평하다. [중약대사전]에 의하면, “소염(消炎)하고 해독하며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부기를 가라앉히는 효능이 있다. 폐렴, 폐농양, 임질이나 생식기가 붓고 아픈 증상, 풍화로 인한 치통, 옹이나 종기, 대상포진과 피부가려움증을 치료한다.”

고기나 생선과 볶음요리로 활용해도 좋다

뿌리와 열매도 약용한다. 맛은 맵고 성질은 따뜻하다. “뿌리는 풍한(風寒)으로 인한 감기와 기침을 멎게 하고, 담(痰)을 삭이는 효능이 있다. 열매는 음식물을 소화시키고 기의 순환을 조절하는 효능이 있어 소화불량에 이용한다.”

국 또는 탕 요리에 띄우거나 간단히 라면에 얹어 먹어도 훨씬 향긋하다
번식은 씨앗이나 포기나누기로 한다. 번식력이 좋아서 서너 포기만 심어놓아도 2~3년이면 큰 군락을 이룬다. 수시로 수확해서 이용하고 여름에 억센 것을 베어내면 다시 순이 돋아나 가을까지 먹을 수 있다.

[파드득나물 즐기는 법]
1. 쌈채나 샐러드로 먹고 살짝 데쳐서 나물로 무친다.
2. 국 또는 탕 요리에 띄우거나 간단히 라면에 얹어 먹는다.
3. 장아찌를 담그거나 고기 또는 생선과 볶음요리를 한다.
4. 나물 시기가 지난 잎과 줄기는 설탕과 버무려 효소를 담근다.
 

유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9.03.29 20:11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드득나물#참나물#파드득나물쌈채#파드득나물무침#파드득나물장아찌#파드득나물볶음#파드득나물라면##파드득나물메밀국수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