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닮연재 산야초 이야기
쑥부쟁이 - 산야초 즐기기주로 어린 싹을 데쳐서 나물로 무친다. 또는 날것을 콩가루와 버무려 된장국을 끓이거나 튀겨 먹는다. 삶아서 믹서기로 간 것을 밀가루와 반죽해서 수제비나 칼국수 등의 면 요리로 활용해도 된다. 삶은 것을 말려 묵나물로 하거나 나물밥을 해도 좋다. 전초를 산백국(山白菊)이라 하는데 풍을 제거하고 해열, 해독하며 담을 제거하고 기침을 멎게 하는 효능이 있다

쑥부쟁이(Aster yomena)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산과들의 조금 습한 곳에서 자란다. 뿌리줄기는 옆으로 벋으며 낮게 자라다 꽃이 필 때쯤 고개를 든다. 키는 35~50㎝ 정도이다. 잎은 타원형이며 잎자루가 길고 잎 끝에는 거친 톱니가 있다. 꽃은 7∼10월에 자줏빛으로 가지 끝에 한두 개씩 달린다. 열매는 10∼11월에 익는다. 수과로서 달걀 모양이고 털이 있다.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산과들의 조금 습한 곳에서 자란다

주로 어린 싹을 데쳐서 나물로 무친다. 쓴맛과 사포닌 성분이 많아 비벼 거품을 내고 찬물에 충분히 우려내고 무친다. 또는 날것을 콩가루와 버무려 된장국을 끓이거나 튀겨 먹는다. 시금치 대신 김밥이나 유부초밥에 넣어도 되고, 삶아서 믹서기로 간 것을 밀가루와 반죽해서 수제비나 칼국수 등의 면 요리로 활용해도 된다.

잎은 타원형이며 잎자루가 길고 잎 끝에는 거친 톱니가 있다

삶은 것을 냉동실에 보관해 두거나 말려 묵나물로 먹어도 좋다. 삶아 말린 것을 물에 불려 쌀과 함께 밥을 지어 나물밥을 해도 된다. 꽃은 쪄서 말려 꽃차로 해서 마실 수 있다.
전초를 산백국(山白菊)이라 하여 약용한다. 약용으로 쓸 때는 여름에서 가을에 걸쳐 뿌리를 포함한 전초를 채취하여 생으로 쓰거나 햇볕에 말린다.

주로 어린 싹을 데쳐서 나물로 무친다. 된장국을 끓이거나 튀겨 먹어도 된다

맛은 쓰고 매우며 성질은 서늘하다. 풍을 제거하고 해열, 해독하며 담을 제거하고 기침을 멎게 하는 효능이 있다. 풍열로 인한 감기, 편도선염, 기관지염, 정창(疔瘡), 종독, 뱀에 물린 상처, 벌에게 쏘인 상처를 치료한다. 하루 20~40g을 물로 달이거나 찧은 즙을 마신다. 외용 시 짓찧어 바른다.

시금치 대신 김밥에 넣어도 되고, 간 것을 밀가루와 반죽해서 수제비나 칼국수를 만들어도 된다.

전초에는 캠퍼롤(kaempferol), 케르세틴(quercetin), 람노사이드(rhamnoside) 등의 플라보노이드 화합물과 사포닌 종류의 성분이 들어 있다. 캠퍼롤과 케르세틴은 노란색 플라본 색소로서 강력한 항산화작용을 나타낸다. 암 예방 및 기침이나 천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잎과 줄기에는 주로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뿌리에는 담 제거에 효과적인 스테로이드형 사포닌이 주로 함유되어 있다.

삶은 것을 말려 묵나물로 하거나 나물밥을 해서 먹어도 좋다

번식은 뿌리나누기나 씨앗으로 한다. 이른 봄에 뿌리가 붙은 새순을 나누어 심거나 가을에 익은 씨앗을 채취해 바로 뿌린다.

[쑥부쟁이 즐기는 법]
1. 어린 싹을 데쳐서 나물로 무친다.
2. 날것을 콩가루와 버무려 된장국을 끓이거나 튀겨 먹는다.
3. 삶아서 간 것을 밀가루와 반죽해서 수제비나 칼국수를 만들어 먹는다.
4. 데친 것을 말려 묵나물로 하거나 나물밥을 해서 먹는다.
5. 꽃은 쪄서 말려 꽃차로 해서 마신다.
 

유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9.04.15 11:22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쑥부쟁이#쑥부쟁이나물#쑥부쟁이수제비#쑥부쟁이나물밥#쑥부쟁이국#쑥부쟁이김밥#쑥부쟁이유부초밥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