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냉해로 배꽃 90%가 죽었지만, 촘촘히 배치한 수분수 덕에 예년 수준 봉지 수 회복충남 예산 조항구 품목:배 면적:1만3천평 무농약4년차(유기농1년차)
 올해는 배꽃이 필 무렵 전국적으로 서리 피해가 생겨  거의 대부분의 배 농가가 착과 수 부족으로 고생이다. 많은 농가가 예년의 절반 수준밖에 봉지를 못 쌌는데 조항구님은 작년 48만 장에 거의 근접한 45만 장의 봉지를 쌌다. 3, 4미터 간격으로 촘촘히 접붙여 둔 수분수 덕을 톡톡히 본 것인데 추황과원황 두 품종을 접붙여 수분수로 쓰고 꽃이 지고 나면 다 따버리고 수분수는 수확하지 않는다.
 
주요 판로인 학교급식이나 친환경유통업체가 중소 과를 선호해서 굳이 배를 크게 키울 필요가 없어 배를 좀 많이 다는 편이다. 초생재배는 헤어리베치나 호밀을 뿌리지 않고 자연 상태의 초생재배를 하고, 열매솎기 전, 봉지 싸기 전, 배 따기 전에 세 번 풀을 베어준다. 거름은 몇 년째 밑거름을 안 해도 큰 문제가 없다. 수세가 좀 약하다 싶으면 유기농목록공시 된 알갱이 퇴비를 사용하는데 13,000평에 60포 정도 뿌리니까 트랙터 퇴비살포기로 휙 지나가면 되니까 일도 아니다.
 
수분수는 페인트로 표시를 하고 별도 관리를 한다.
- 동영상 보기 (8분)
 
일반화질
고화질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20.07.24 08:19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산#조항구#배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