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닮연재 산야초 이야기
고들빼기 - 우리 산야초 배우기한방에서는 고들빼기가 피를 맑게 하고, 몸속의 독과 통증을 없애 주며, 위장을 튼튼하게 하고, 염증을 삭히며 이뇨, 해열 등의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즈음 산책길에 돋아난 고들빼기의 뿌리와 잎을 보면서 고들빼기김치 생각이 났다. 알싸한 맛의 갓김치와 더불어 고들빼기김치는 쌉싸래한 맛으로 입맛을 돋우는데 제격인 남도 김치의 하나이다. 여러 해 전에 여수 향일암에 꽃구경 갔다가 오는 길에 고들빼기김치를 사와 오래두고 먹었던 기억이 있고, 지지난해에는 구례장에서 고들빼기 다발을 사와 직접 김치를 담갔던 적도 있다.

www.jadam.kr 2011-12-30 [ 유걸 ]
로제트 모양의 뿌리 잎으로 겨울을 나고 이듬해 봄에 꽃을 피운다

고들빼기(Crepidiastrum sonchifolium)는 각처 산과 들에서 흔히 자라는 국화과의 두해살이풀이다. 로제트 모양의 뿌리 잎으로 겨울을 나고 이듬해 봄에 꽃을 피운다. 한 겨울에도 양지바른 풀밭이나 빈 밭에 나가보면 다소 붉은색을 띠며 대지에 붙어 추위를 견디고 있는 고들빼기를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잎은 길쭉한 주걱 꼴로 가장자리에는 고르지 않은 톱니가 있다.

www.jadam.kr 2011-12-30 [ 유걸 ]
줄기에 달린 잎은 달걀 모양으로 밑이 넓어져 줄기를 감싼다

고들빼기를 씬나물이라고도 하고 고채(苦菜)라고도 한다. 「명물기략」에서는 “고채는 고도(苦荼)라고도 하는데, 이것이 고독바기가 되었다. 고들빼기의 대궁을 자르면 흰 즙이 나오는데, 이것을 사마귀에 떨어뜨리면 저절로 떨어진다. 이 흰 즙이 젖과 비슷하여 젖나물이라고 한다.”고 명칭의 유래를 적어 놓고 있다.

예전에는 봄에 줄기가 오르기 전 뿌리 채 캐어 데쳐 나물로 무쳐 먹거나 김치를 담갔다. 손가락 굵기 정도의 뿌리를 잎과 함께 나물로 이용한다. 비슷한 모양의 쓴나물인 씀바귀는 가는뿌리를 달고 있다. 요즘에는 재배가 많이 이루어지면서 7~8월에 파종을 해서 김장철에 맞추어 고들빼기를 수확하는 경우가 많다.

www.jadam.kr 2011-12-30 [ 유걸 ]
꽃은 9~17 개의 노란 혀꽃으로 이루어져 있다

4월이 되면 뿌리 잎에서 줄기가 솟고 여러 가닥의 가지가 뻗어나가기 시작한다. 줄기에 달린 잎은 달걀 모양으로 밑이 넓어져 줄기를 감싼다. 불규칙하게 패인 톱니가 있으며 위쪽으로 올라갈수록 크기가 작아진다. 그리고 5∼6월이 되면 줄기와 가지 끝에 등을 단것처럼 어지럽게 꽃차례가 달린다.

꽃은 작은 꽃 여러 송이가 하나로 뭉쳐 피어나는 형태의 두상화로 대략 9~17 개의 노란 혀꽃(설상화)으로 이루어져 있다. 혀꽃이 5~7개 뿐인 씀바귀에 비해 훨씬 조밀하다. 혀꽃이란 꽃잎처럼 보이는 것을 가리키는데, 그 하나하나가 꽃이다. 안쪽의 암수술은 대롱 형태이다. 암술은 두 갈래로 갈라져 있고, 아래쪽에는 갓털이 있다.

www.jadam.kr 2011-12-30 [ 유걸 ]
봄에 뿌리 채 캐어 데쳐서 나물로 무치거나 김치를 담근다

한방에서는 고들빼기가 피를 맑게 하고, 몸속의 독과 통증을 없애 주며, 위장을 튼튼하게 하고, 염증을 삭히며 이뇨, 해열 등의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산성체질 개선과 항암효과도 거론된다. 주성분의 하나인 이눌린(Inulin)은 식물저장 다당체의 하나로, 돼지감자에 많이 들어 있는데, 위액에 소화되지 않고 장으로 내려가 혈당치를 상승시키지 않으면서 인슐린의 역할을 한다고 한다.

고들빼기를 재배하려면 5~6월에 솜털이 핀 완숙종자를 채취하여 파종한다. 김장철에 맞추려면 7월 하순에서부터 8월 중순경이 좋다. 고들빼기는 뿌리가 직근성이므로 비교적 밭을 깊게 갈아 주는 것이 좋다.

유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1.12.30 17:20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야초

icon관련키워드기사
  • 광대나물 - 산야초 즐기기108
  • 꽃다지 -산야초 즐기기107
  • 구기자 - 산야초 즐기기106
  • 쇠무릎(우슬) - 산야초 즐기기105
  • 인삼 - 산야초 즐기기104
  • 세발나물(갯개미자리) - 산야초 즐기기103
  • 백하수오(큰조롱) - 산야초 즐기기102
  • 도꼬마리 - 산야초 즐기기101
  • 모과 - 산야초 즐기기100
  • 청미래덩굴 - 산야초 즐기기99
  • 석류 - 산야초 즐기기98
  • 천마 - 산야초 즐기기97
  • 하수오 - 산야초 즐기기96
  • 한련초 - 산야초 즐기기95
  • 삽주 - 산야초 즐기기94
  • 함초(퉁퉁마디) - 산야초 즐기기92
  • 참나리 - 산야초 즐기기91
  • 사상자 - 산야초 즐기기90
  • 메꽃 - 산야초 즐기기89
  • 초롱꽃 - 산야초 즐기기88
  • 일월비비추 - 산야초 즐기기87
  • 제비꽃 - 산야초 즐기기86
  • 짚신나물 - 산야초 즐기기85
  • 고들빼기 - 산야초 즐기기84
  • 돌미나리 - 산야초 즐기기83
  • 쑥 - 산야초 즐기기82
  • 둥굴레 - 산야초 즐기기81
  • 잔대 - 산야초 즐기기80
  • 천문동 - 산야초 즐기기79
  • 석창포 - 산야초 즐기기78
  • 하늘타리 - 산야초 즐기기77
  • 와송(바위솔) - 산야초 즐기기75
  • 토란 - 산야초 즐기기74
  • 여주 - 산야초 즐기기73
  • 칡 - 산야초 즐기기72
  • 산초 - 산야초 즐기기71
  • 닭의장풀 - 산야초 즐기기70
  • 왕고들빼기-산야초 즐기기69
  • 소엽(차즈기) - 산야초 즐기기68
  • 엉겅퀴 - 산야초 즐기기65
  • 돌나물 - 산야초 즐기기64
  • 씀바귀 - 산야초 즐기기63
  • 달래 - 산야초 즐기기62
  • 머위 - 산야초 즐기기61
  • 곰보배추 - 산야초 즐기기60
  • 별꽃 - 산야초 즐기기59
  • 도라지 - 산야초 즐기기58
  • 지황(地黃) - 산야초 즐기기57
  • 헛개나무 - 산야초 즐기기56
  • 갓 - 산야초 즐기기55
  • 마가목 - 산야초 즐기기54
  • 더덕 - 산야초 즐기기53
  • 감국 - 산야초 즐기기52
  • 모시풀 - 산야초 즐기기51
  • 양하(양애) - 산야초 즐기기50
  • [충기피식물 124] 쪽
  • 오미자 - 산야초 즐기기49
  • 배초향(방아) - 산야초 즐기기48
  • 가지 - 산야초 즐기기47
  • [충기피식물 123] 머귀나무
  • 복분자딸기 - 산야초 즐기기46
  • 수리취 - 산야초 즐기기45
  • 벌깨덩굴 - 산야초 즐기기44
  • [충기피식물 122] 짚신나물
  • 참당귀 - 산야초 즐기기43
  • 지칭개 - 산야초 즐기기42
  • 전호 - 산야초 즐기기41
  • [충기피식물 121] 딱지꽃(위릉채)
  • 겨우살이 - 산야초 즐기기40
  • 우엉 - 산야초 즐기기39
  • 독활(땅두릅) - 산야초 즐기기38
  • [충기피식물 120] 자금우
  • 순비기나무 - 산야초 즐기기37
  • 산사나무 - 산야초 즐기기36
  • [충기피식물 119] 노박덩굴
  • 마 - 산야초 즐기기35
  • 광나무 - 산야초 즐기기34
  • [충기피식물 118] 개똥쑥
  • 바디나물 - 산야초 즐기기33
  • 새삼/실새삼 - 산야초 즐기기32
  • [충기피식물 117] 백선(白鮮)
  • 누리장나무 - 산야초 즐기기31
  • 붉나무 - 산야초 즐기기30
  • [충기피식물 116] 로즈제라늄(구문초)
  • 번행초 - 산야초 즐기기29
  • 연꽃 - 산야초 즐기기28
  • [충기피식물 115] 상산(常山)
  • 곰취/곤달비 - 산야초 즐기기27
  • 석이버섯 - 산야초 즐기기26
  • 어수리 - 산야초 즐기기25
  • 파드득나물 - 산야초 즐기기24
  • [충기피식물 114] 황칠나무
  • 음나무 - 산야초 즐기기23
  • 참죽나무 - 산야초 즐기기22
  • [충기피식물 113] 유칼립투스
  • 원추리 - 산야초 즐기기21
  • 산마늘 - 산야초 즐기기20
  • [충기피식물 112] 인동덩굴
  • 냉이 - 산야초 즐기기19
  • [충기피식물 111] 만병초
  •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1
    • 겨울나무 2011-12-31 22:21:17

      고향 그리워
      고향 그리움은 맛에 대한 그리움입니다.
      최근 알게된 친구 한 분이 고들빼기 씨와
      울를도 취 씨를 주어 밭에 심었습니다.
      그들빼기는 몇개 싹을 틔웠던데
      새해 봄에 수확할 수 있을런지.............
      잘 읽고 배웁니다.
      유걸 님, 새해에도 강건평안하소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