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파프리카 시설하우스, 알루미늄 차광막으로 냉해와 고온피해 막아강원횡성 오원근님, 품목: 토마토, 파프리카, 면적: 하우스 2,500평, 경력: 유기 19년차
고소득 작물로 알려진 파프리카는 또한 고투자, 고기술 작물이기도 하다. 외국에 고액의 특허료를 내는 종자는 한 알에 500원이 넘는다. 종자 하나에서 10~15개 정도 거두기 때문에 재배 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 한다. 한번 실패를 하면 피해액이 막대하기 때문이다. 유기농 파프리카를 재배하는 오원근님의 파프리카 시설하우스는 800평 한 동 시설비가 무려 2억이 넘는다. 시설비가 비싸지만 생산을 제대로 하면 한 동에서 5천만원이 넘는 소득을 얻는다.
 
시설하우스와 관주시설 설치는 기본이고 여기에 더해 오원근님은 800평 한 동당 4천만원을 들여 알루미늄 차광막을 이중으로 설치하여 냉해 피해와 고온 피해를 막는다. 특히 요즘처럼 고온이 지속되는 경우에 알루미늄 차광막은 큰 효과를 발휘한다. 하우스 온도가 급격히 상승하는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차광막을 펼치면 하우스 안 온도가 3도 정도 내려간다. 파프리카 재배 온도 상한선이 28도~30도임을 감안하여 하우스 상단 개폐와 차광막 사용으로 고온 스트레스를 예방한다.
 
고온기 온도 관리를 하지 못할 경우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문제가 바이러스 발병이다. 잠복해 있던 바이러스가 고온 스트레스를 받은 파프리카에 발병하면 정상과를 수확하지 못하게 된다. 이런 이유로 고온 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차광막은 필수 설비다. 이 외에도 오원근님은 20년 가까이 고품질 유기농 파프리카를 생산하는 데에는 풍부한 지하수와 높은 해발고도의 도움을 받았다고 덧붙인다. 재배 적지와 시설, 토약관리와 재배관리가 모두 맞아야 한다며 유기농 파프리카는 재배가 무척 까다롭다고 말한다.
 

- 동영상 보기 (8분) 

일반화질
고화질
후원전용 (1회 무료시청 가능)

유문철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7.06.26 17:54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원근#토마토#파프리카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