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닮연재 곤충 이야기
[곤충 이야기] 귤응애과수해충
귤응애 암컷성충
귤응애 수컷성충
귤응애
응애목 잎응애과

О 학명 : Panonychus citri McGregor 
О 영명 : Citrus red mite
О 크기 : 몸길이 ♀ 0.5∼0.6mm  ♂ 0.3mm
О 기주 : 귤나무, 탱자나무, 유자, 뽕나무, 배나무, 사과나무, 복숭아나무, 목서류 등
О 분포 : 한국, 일본, 중국, 타이완 등 전 세계적
 
귤응애 약충
암컷성충은 몸길이 0.5∼0.6mm 정도인 타원형이고 어두운 빨간색으로서 등에 황색털이 군데군데 있다. 수컷은 0.3mm크기로서 몸이 암컷에 비해 좁고 색깔도 조금 옅으며 몸에 비해 다리가 길다.  알도 붉은색으로 눈으로 볼 수 없을 정도로 작고 끝에 하얀 자루가 수직으로 붙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유충은 0.2mm정도 크기로 겨우 볼 수 있을 정도인 선홍색이며 다리가 6개이나, 약충이 되면서 8개가 된다.  큰 것이 암컷이고 오른쪽 다리가 긴 것이 수컷이며 암컷의 비율이 훨씬 많다.  충의 색깔은 환경에 따라 달라진다.
 
귤응애에 의한 감귤 피해엽
해충 생활사 년간 10세대 이상 발생하며 제주도의 경우 6월에 발생이 가장 많고 10월에 다시 발생이 많다.  무더운 8월은 밀도가 매우 낮다. 생활사는 알 → 유충 → 제1약충 → 제2약충 → 성충으로 이어지며 각 태별 기간은 온도가 높을수록 짧아진다.  증식에 적당한 온도는 26℃, 습도 60∼70% 정도로서 건조한 경우에 밀도가 높고 비가 자주 내리면 그 반대이다.  월동은 알∼성충 상태로 이루어지며 겨울에는 증식속도가 매우 느리다. 발육 한계온도는 8℃이므로 따뜻한 곳에서는 겨울에도 일부 활동한다.

산란은 주로 잎 뒷면의 엽맥주위에 거미줄 같은 것을 뿜어내어 행하는데 1일에 2∼3개를 산란한다. 앞에서 응애의 태별 분포를 보면 알∼유충은 잎 뒷면, 성충은 잎 표면에 많으며 잎의 주맥주위에 많이 분포한다. 그러나 일광이 강한 아주 더운 시간에는 성충도 잎 뒷면으로 이동해서 더위를 피한다. 잎에 먼지가 많거나 석회살포등으로 건조할 경우 서식에 도움을 줘서 밀도가 급격히 높아지는 경우가 있다.
 
귤응애 알
감귤나무에서 가장 중요한 해충으로 특히 유자에서 피해가 커서 심할 경우 겨울철 낙엽을 조장한다.  피해받은 조직은 연녹색∼백색이 되어 광합성 능력이 저하된다.  주로 잎에 피해를 주며 과실 착색기에는 과실 표면을 가해하여 착색을 불량하게 하여 외관을 나쁘게 한다.  굳어지지 않은 새싹에는 피해를 주지 않는다.
 
귤응애 산란 모습

박덕기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9.01.02 22:50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응애목#잎응애과#Panonychus속#감귤#과수해충#귤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