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닮연재 산야초 이야기
원추리 - 산야초 즐기기어린 싹을 데쳐 초고추장에 무치거나 갖은 양념을 해서 먹으면 부드럽고 달착지근한 맛이 그만이다. 꽃을 따서 튀김을 해먹거나 꽃술을 따 버리고 쪄서 쌈을 싸서 먹거나 밥을 지을 때 얹어서 먹기도 한다. 맛은 달고 성질은 서늘하다. 습열을 제거하는 효능이 있어 가슴이 답답하고 밤에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에 효과가 좋다

원추리(Hemerocallis hakuunensis)는 우리나라 산이나 들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전국에 가장 넓게 분포하는 백운산원추리를 비롯해 큰원추리, 노랑원추리, 홍도원추리 등이 있다. 원예종인 왕원추리 종류는 꽃이 클 뿐만 아니라 꽃잎이 주황색에 노란 줄무늬가 있다.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 산이나 들 어디에서나 볼 수 있다

뿌리는 방추형의 덩이줄기로 되어 있다. 잎은 폭 1.5~2.5cm에 길이 80cm의 선형으로 2줄로 마주나고 둥글게 휘어진다. 7~8월에 노란색 꽃이 긴 꽃줄기 끝에 모여 핀다. 근심을 잊게 하는 풀이라 하여 원추리를 다른 말로 훤초(萱草) 또는 망우초(忘憂草)라 한다.

잎은 선형으로 둥글게 휘어지며. 7~8월에 노란색 꽃이 긴 꽃줄기 끝에 모여 핀다

예로부터 봄철 대표적인 산나물의 하나로, 어린 싹을 데쳐 초고추장에 무치거나 갖은 양념을 해서 먹으면 부드럽고 달짝지근한 맛이 그만이다. 또 어린 순을 무시래기 엮듯이 엮어 처마 밑에 매달아 두었다가 정월 대보름에 국을 끓여 먹기도 했는데, 그렇게 하면 한 해 내내 걱정거리가 생기지 않는다고 한다.

근심을 잊게 하는 풀이라 하여 원추리를 다른 말로 훤초(萱草) 또는 망우초(忘憂草)라 한다

봉오리가 벌어지기 직전에 꽃을 따서 김치로 담가 먹거나 나물로 무쳐 먹기도 한다. 튀김을 해먹어도 맛이 아주 좋다. 꽃술을 따 버리고 쪄서 쌈을 싸서 먹거나 밥을 지을 때 얹어서 먹기도 한다. 중국에서는 꽃봉오리를 따서 뜨거운 물에 2~3분간 담갔다가 햇볕에 말린 것을 금침채(金針菜)라 하여 갖가지 요리로 해서 먹는다.

어린 싹을 데쳐 초고추장에 무치거나 갖은 양념을 해서 먹으면 부드럽고 달짝지근한 맛이 그만이다

원추리 뿌리에는 맥문동처럼 길고 둥근 덩이줄기가 여러 개 달리는데 멧돼지가 이를 즐겨 파먹는다고 한다. 녹말을 비롯하여 단백질 같은 영양분이 많이 들어있다. 때문에 녹말을 추출하여 쌀이나 보리 같은 곡식과 섞어서 떡을 만들어 먹기도 했다고 한다.

싹이나 꽃을 데쳐 말린 것을 국이나 묵나물로 먹는다

맛은 달고 성질은 서늘하다. 습열을 제거하는 효능이 있어 가슴이 답답하고 밤에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 소변이 붉고 찔끔찔끔 나오는 증상과 황달 등의 치료에 쓴다. 류머티즘과 통풍에도 효과가 있다.

꽃안에 고기소를 넣어 찐 원추리꽃만두(위)와 꽃잎을 넣어 토핑한 원추리꽃피자(아래)

그러나 원추리에는 콜히친(colchicine)이라는 알칼로이드 성분이 있으므로 너무 많이 먹으면 신장에 탈이 생길 수 있다. 어린 싹이나 꽃도 날 것으로 먹으면 설사할 수 있다. 어린싹은 끓는 물에 데쳐서 흐르는 물에 충분히 우려내고, 꽃은 찌거나 튀겨서 먹는 것이 안전하다.

원추리꽃을 넣어 지은 밥에 꽃을 섞어 볶은 소고기를 얹은 원추리꽃덮밥

번식은 씨앗이나 뿌리나누기로 한다. 9~10월에 씨앗을 채취하여 바로 뿌리거나 뿌리를 파내어 싹눈이 1~2개가 되도록 나누어 심는다.

[원추리 즐기는 법]
1. 어린 싹을 데쳐 초고추장에 찍어 먹거나 나물로 무쳐 먹는다.
2. 싹이나 꽃을 데쳐 말린 것을 국이나 묵나물로 먹는다.
3. 꽃을 튀겨 먹거나 또는 밥을 지어 먹고 각종 요리에 활용한다.
4. 뿌리나 꽃을 술에 담가 우려내어 관절염 등에 조금씩 나누어 마신다.

유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9.07.13 21:04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추리#원추리나물#원추리초무침#원추리국#원추리꽃만두#원추리꽃피자#원추리꽃밥#원추리꽃덮밥#원추리술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