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초저비용농업
미생물과 정식 시기 조절로 딸기 시듦병과 탄저병 발병률 줄여전남 담양 최영상 하우스딸기 700평, 토마토 400평. 초저비용 3년차
 올해는 고랑 끝까지 물을 잘 보내기 위해서, 딸기 고랑을 좁고 높게 만들었다. 딸기 모종을 빨리 심으면 시듦병이나 탄저병의 발병률이 높은데 최영상 님은 그걸 예방하기 위해서 다른 농가보다 2주 정도 늦게 심는 편이다.
 
 올해는 유독 시듦병과 탄저병이 심해서 일찍 심은 농가들은 한 고랑이 아예 없거나 군데군데 말라 죽어서 갈아엎고 새로 심은 곳이 많은데 비해 최영상 님은 피해를 현저히 줄일 수 있었는데 비결은 정식하기 전에 미생물로 꾸준히 토양관리를 하고 정식 시기를 9월 중순 이후로 늦춘 데 있다. 또한, 딸기 정식과 동시에 바로 물을 주면 시듦이나 탄저병 피해를 현저하게 줄일 수 있다.
 
- 동영상 보기 (6분)
일반화질
고화질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9.12.23 09:55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최영상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