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정식기로 늦게 심은 대파 vs 멀칭하고 일찍 심은 대파전남 진도 정길흔 님. 품목 : 수도작 1만5천평, 대파 1만평 경력 : 유기농업 8년차
돈을 주고도 사람을 구할 수 없는 상황이 지금의 농촌 현실이다. 농사를 지으며 일손을 줄이는 것이 큰 과제가 된 것이다. 대파정식기를 이용해 파를 심으면 6명이 할 일을 혼자서도 할 수 있다. 거기다 파들 간의 간격이 일정해서 제초 작업도 관리기로 할 수 있으니 일도 쉽고 또 일손을 줄일 수 있다. 관리기로 제초도 하고 북도 줄 수 있으니 일석이조인 셈이다.
 
보통 기계로 늦게 심으면 파의 무게가 덜 나가고 흰대 부분도 적게 나온다고 하는데 실제로 비교해보면 기계로 늦게 심은 것이 흰대가 곧고 무게도 더 나간다. 늦게 심은 파가 무름병에도 강하고 짱짱하게 잘 큰다는 것을 정길흔님 밭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동영상 보기 (8분)
일반화질
고화질
후원전용 (1회 무료시청 가능)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6.10.19 00:11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도#정길흔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