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닮연재 산야초 이야기
돌배/산돌배 - 산야초 즐기기76도라지, 대추, 생강 등과 함께 달여 배즙을 만들어 먹거나 효소나 술을 담가 마시거나 열매를 얇게 썰어 햇볕에 밀린 뒤에 달여 차처럼 마셔도 좋다. 진액을 생성하여 갈증을 멈추게 하고 마른 곳을 적셔주며, 열을 내리고 가래를 삭이는 효능이 있다

돌배나무(Pyrus pyrifolia)는 갈잎큰키나무로 5~20m까지 자란다. 나무껍질은 회갈색이며 세로로 갈라지고 짧은 가지가 많다. 잎은 넓은 난형이며 끝이 길게 뾰족해진다. 가장자리에 예리한 톱니가 있다. 잎자루는 길이 3-7cm이다. 4∼5월에 흰색 꽃이 짧은 가지 끝에 5-10개씩 모여 핀다. 열매는 지름 2-3cm이며 9~10월에 다갈색으로 익는다. 산돌배(Pyrus ussuriensis)는 열매가 익을 때까지 꽃받침열편이 남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돌배는 지름 2-3cm이며 9~10월에 다갈색으로 익는다

주로 가을에 익은 열매를 식용 또는 약용한다. 도라지, 대추, 생강 등과 함께 달여 배즙을 만들어 먹거나 설탕과 버무려 효소를 담가 먹는다. 효소를 담글 때는 같은 양의 설탕과 버무려 담근 뒤에 3개월 정도 지나서 걸러 숙성시켜 먹는다. 또는 3배의 소주를 부어 6개월 이상 숙성시킨 뒤에 거르고 마시거나 열매를 얇게 썰어 햇볕에 밀린 뒤에 달여 차처럼 마셔도 좋다.

4∼5월에 흰색 꽃이 짧은 가지 끝에 5-10개씩 모여 핀다

재배용 개량배에 비해 알부틴(arbutin), 클로로겐산(chlorogenic acid), 퀘르시트린(quercitrin)등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 등 항산화 물질이 훨씬 풍부하다. 알부틴은 멜라민 색소 생성을 억제하고, 클로로겐산은 과산화지질 및 콜레스테롤 생합성을 억제하며, 퀘르시트린은 콜레스테롤 배출을 촉진해서 고혈압, 동맥경화 같은 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돌배는 식용뿐만 아니라 약재로서도 인기가 있다.

주로 가을에 익은 열매를 식용 또는 약용한다. 성질은 차며 맛은 달고 약간 시다

성질은 차며(서늘하다고도 한다) 맛은 달고 약간 시다. 진액을 생성하여 갈증을 멈추게 하고 마른 곳을 적셔주며, 열을 내리고 가래를 삭이는 효능이 있다. 열이 나고 갈증이 있으며 변이 굳어지는 증상과 폐에 열이 있으면서 마른 기침을 하는 사람들에게 좋다. 해열, 기침, 천식, 위궤양, 변비, 폐병, 폐암 등에 두루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어린아이의 기침과 백일해 등에도 효과가 좋다.

설탕과 버무려 효소를 담그거나 3배의 소주를 부어 6개월 이상 숙성시킨 뒤에 거르고 마신다

기관지 계통, 특히 폐를 이롭게 한다. 외열로 가슴이 답답한 것을 해소하고 심장을 식히며 폐를 소통하게 하고 해독한다. 따라서 열증으로 대소변을 보지 못하는 증상에도 유효하다. 동의보감에서는 “객열(客熱)을 없애며 가슴이 답답한 것을 멎게 하고 풍열과 가슴 속에 뭉친 열을 헤친다.”고 적고 있다. 그러나 많이 먹으면 속을 차게 하므로 체질이 냉하거나 설사를 자주 하는 사람은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열매를 얇게 썰어 햇볕에 밀린 뒤에 달여 차처럼 마셔도 좋다

돌배나무 번식은 씨앗이나 꺾꽂이, 접붙이기 모두 가능하다. 대량으로 재배하고자 할 경우에는 씨앗으로 묘목을 만들고, 우수품종을 얻기 위해서는 꺾꽂이나 접붙이기로 한다.

[돌배 즐기는 법]
1. 도라지, 대추, 생강 등과 함께 달여 배즙을 만들어 먹는다.
2. 설탕과 버무려 효소를 담가 3개월 정도 지나서 걸러 숙성시켜 먹는다.
3. 3배의 소주를 부어 6개월 이상 숙성시킨 뒤에 거르고 마신다.
4. 열매를 얇게 썰어 햇볕에 밀린 뒤에 달여 차처럼 마신다.

 

유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6.11.14 16:19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야초#산돌배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