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초저비용농업
영양분 과다를 막아야 농사를 망치지 않는다울산 울주 이창우 님 품목: 열무, 시금치 면적 : 1,500평 초저비용 4년차
 이창우 님은 농사 초반에 작기마다 매번 하우스 안에 우분을 많이 넣었었는데, 그것이 폐농의 원인이었다는 생각을 한다. 토양이 너무 비옥하다 보니 벌레가 많이 생겨 방제에 어려움이 따랐기 때문이다. 지금은 우분을 딱 끊고 10월에 시금치 파종할 때만 예전 투입량의 10분의 1 정도만 우분을 넣고 있다. 그리고 하우스 150평 한 동에 선충 잡는 퇴비라고 광고하는 스테바이 골드를 10포 넣는데 시군보조와 국가보조를 합하면 한 포당 1,850원에 살 수 있다.
 
 다음 작기에는 질소량이 적은 NK비료 한 포를 뿌리고 그다음 작기에는 유박 5~6포를 뿌린다. 이렇게 세 작기 주기로 퇴비, 비료, 유박을 돌려가면서 뿌려서 영양분 과다를 막는다. 토착미생물은 한 동당 500리터씩 네 번이 들어가는데 6월부터 10월까지 열무 파종 후 4,5일 후 싹이 나올 때 뿌린다. 각종 음식물 액비와 열무액비, 양파액비는 생육상황을 봐서 방제나 관주 시에 첨가해서 사용한다.
 
과다한 우분 사용으로 피해를 본 후에 축사를 퇴비장으로 사용한다.
- 동영상 보기 (10분)
일반화질
고화질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8.05.29 11:26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주#이창우#열무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