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닮연재 산야초 이야기
양하 - 산야초 즐기기대개 추석 전후에 땅에서 솟아난 자줏빛 꽃봉오리를 벌어지기 전에 채취해서 식용한다. 생강처럼 독특한 향과 쌉쌀한 뒷맛이 매력적이면서도 매운맛은 덜하다. 얇게 썰어서 샐러드로 하거나, 장아찌나 김치를 담가도 되고, 데쳐서 무치거나 산적을 만들어 먹어도 좋다. 혈(血)을 잘 순환하게 하고 월경을 조절하며 기침과 가래가 나는 해수(咳嗽)를 멈추게 한다

양하(Zingiber mioga)는 생강과의 여러해살이풀로서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이다. 우리나라 남부지방을 비롯해서 중국 및 일본에서 재배하고 있으며 야생으로 자라기도 한다. 높이 40∼100cm로 뿌리줄기가 옆으로 벋어가며 번식한다. 잎은 긴 타원 모양이며 밑 부분이 서로 겹쳐 줄기 모양으로 자란다.

생강과의 여러해살이풀로서 남부지방을 비롯해서 중국 및 일본에서 재배하고 있으며 야생으로 자라기도 한다

8∼10월에 연노랑 꽃이 땅속 뿌리줄기에서 나온 자주색 비늘 조각에 싸여 핀다. 꽃받침은 통 모양이고, 화관은 3개로 갈라진다. 입술꽃잎은 3개로 갈라지고 갈라진 조각 중 가운데 것이 가장 크며 수술은 1개이다. 양하를 제주에서는 양애라고 부른다.

8∼10월에 연노랑 꽃이 땅속 뿌리줄기에서 나온 자주색 비늘 조각에 싸여 핀다

봄에는 새순으로 국을 끓여먹고, 여름에는 연한 잎으로 쌈을 싸먹는다. 떡을 할 때 잎을 시루 밑에 깔면 향이 베어 나와 좋다. 대개 추석 전후에 땅에서 솟아난 자줏빛 꽃봉오리를 벌어지기 전에 채취해서 식용한다. 채취 후 시간이 지나면 억세지므로 가급적 빨리 조리해 먹는 것이 좋다. 얇게 썰어서 샐러드로 하거나, 장아찌나 김치를 담가도 되고, 데쳐서 무치거나 산적을 만들어 먹어도 좋다. 국이나 찌개에 넣어도 되고, 설탕과 버무려 효소를 담가도 된다.

대개 추석 전후에 땅에서 솟아난 자줏빛 꽃봉오리를 벌어지기 전에 채취해서 식용한다

생강처럼 독특한 향과 쌉쌀한 뒷맛이 매력적이면서도 매운맛은 덜하다. 향기를 내는 진지베린(zingiberene) 등의 정유성분과, 매운맛을 내는 진저롤(gingerol), 쇼가올(shogaol) 등의 성분이 들어있다. 이들 성분은 뛰어난 항산화 및 소화, 항균효과를 나타낸다. 뿌리줄기에는 α-pinene, β-pinene, β-phellandrene, 1,4-terpineol, β-terpinene 등이 함유되어 있다.

채취 후 시간이 지나면 억세지므로 가급적 빨리 조리해 먹는 것이 좋다

한방에서는 양하의 뿌리줄기와 종자를 약재로 쓴다. 뿌리줄기는 진해·거담 효과가 있으며 여성의 생리불순과 백대하 치료에 효과가 있다. 또한 부스럼과 종기, 안구 충혈에도 사용한다. 종자는 복통이 심할 때 설탕과 물을 넣고 달여서 복용한다. 단, 위출혈에는 쓰지 않는다.

얇게 썰어서 샐러드로 하거나 데쳐서 나물로 무쳐 먹는다

[중약대사전]에 의하면, “뿌리줄기는 맛은 맵고 성질은 따뜻하다. 혈(血)을 잘 순환하게 하고 월경을 조절하며 기침과 가래가 나는 해수(咳嗽)를 멈추게 한다. 담(痰)을 삭이며 부기를 가라앉히고 해독하는 효능이 있다. 월경 불순, 노인성 해수, 창종(瘡腫), 나력, 목적후비(目赤喉痺)를 치료한다.”

장아찌나 김치를 담가도 되고, 산적을 만들어 먹어도 좋다

양하 번식은 주로 뿌리줄기로 한다. 봄에 뿌리줄기를 싹을 붙여 15~20cm 길이로 잘라 5~6cm 깊이로 심고, 건조하지 않도록 낙엽이나 볏짚으로 덮어준다.

[양하 즐기는 법]
1. 봄에 새순은 국을 끓여먹고, 여름에는 연한 잎으로 쌈을 싸먹는다.
2. 꽃봉오리를 얇게 썰어서 샐러드로 하거나 장아찌나 김치를 담근다.
3. 데쳐서 무치거나 산적을 만들어 먹는다.
4. 국이나 찌개에 넣거나 설탕과 버무려 효소를 담근다.

유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8.09.02 12:54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하#양애#양하무침#양하샐러드#양하꽃#양하산적#양하샌드위치##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