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사과의 앞날, 소식재배냐 밀식재배냐?단양 윤영화님(단양갑자사과농원), 품목: 사과, 재배면적: 2500평, 재배경력: 초저비용농업 3년

www.jadam.kr 2016-03-24 [ 자연을닮은사람들 ]
소백산 중턱 윤영화 농부의 단양갑자사과농원, 개원 45년차 동북7호 실생부사 전정을 갓 마쳤다.

귀농 4년차 윤영화님은 큰아버지가 45년 전에 심은 동북7호 실생부사 사과밭을 물려받아 농사짓고 있다. 농촌진흥청이나 농업기술센터에서 M9과 M26 대목을 사용한 밀식재배를 권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윤영화님은 옛날방식의 소식재배 사과를 재배하고 있다.

www.jadam.kr 2016-03-24 [ 자연을닮은사람들 ]
동북 7호 실생부사 45년생 사과나무의 모습. 실생부사는 관리 여하에 따라 백년 이상 경제성을 유지할 수 있다.

농업관련 기관들이 실생 사과 재배 대신 왜성대목을 사용한 밀식재배를 권장하고 농가들이 선택하는 이유는 조기 다수확을 통한 경제성과 수고 3.5미터 이내에서 사과를 따는 수확 효율성 때문이다. 하지만 왜성 대목을 활용한 밀식재배는 논란이 많다. 묘목값과 지주대와 관수시설 등 개원 시설비가 많이 들고, 가뭄에 취약하며, 내병성도 약하다는 비판이 있다. 또한 조기 다수확을 할 수는 있지만 경제 수령이 10~15년 이내라는 논란 또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www.jadam.kr 2016-03-24 [ 자연을닮은사람들 ]
윤영화님의 45년차 동북7호 실생부사 사과원 전경. 밀식재배 사과원과 달리 세월이 묻어나는 아름다움이 있다.

실생부사는 초기 수확을 하기까지 10년 정도를 기다려야 하지만 대신 경제 수령은 60년~1백년까지 유지된다. 뿌리가 깊고 넓게 퍼지니 가뭄에도 강하고, 생명력이 강하니 내병성도 좋다. 윤영화님이 태어나기 전에 개원을 했다는 동북 7호 실생부사는 지금도 고품질 사과를 해마다 풍성하게 열고 있다. 지금처럼 미래를 내다보지 않고 ‘빨리빨리’를 추구하는 건 도시나 농촌이나 마찬가지다. 하지만 밀식재배가 대세인 상황에서도 누군가는 후세대를 생각하며 백년 앞을 내다보고 실생, 소식 재배에 도전해 보아야 하지 않을까?

- 동영상 보기 (11분)

일반화질
고화질
후원전용 (1회 무료시청 가능)

유문철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6.04.04 10:15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도경#사과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