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비절현상 없는 모종 영양관리법상주 임성준 모종 150평 외 밭 작물, 경력 18년 (유기농 인증)
귀농 18년차인 임성준님은 상주시 화북면에서 유기농 농사를 짓는다. 노지 고추, 아로니아, 잡곡 농사를 지으면서 모종 판매 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12년 전 춘궁기 소득사업으로 도전해 보았는데 150평 비닐하우스에서 돈이 궁한 봄철 소득이 제법 쏠쏠하다. 유기농 모종과 일반 모종 판매를 병행하고 있는데 유기농 농가들의 위탁이 많은 편이다.
 
모종 키우는 일은 쉽다면 쉽고 어렵다면 어려운 일이다. 기온차가 심한 봄철에 자칫 잘못하면 하우스에서 한낮에 모종이 삶기기도 하고 밤에는 동해를 입기도 한다. 온도 관리는 기본이고 수분관리와 영양관리를 하는 것은 갓난 아이 키우는 것처럼 애지중기 보살펴야 실패를 피할 수 있다. 특히 고추처럼 작은 포트에서 3개월 이상 장기 육묘를 해야 하는 모종의 경우에는 중후기 영양관리가 중요하다. 
 
임성준님은 튼튼하고 고른 모종을 키워야 구매자에게 욕을 먹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영양관리를 잘 해주어야 하는데 자닮식 액비가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몇 가지 노하우를 공개했다. 임성준님이 마련해 놓은 자닮식 액비는 많지만 그 중에서도 육묘 단계에서는 산야초 액비와 해초 액비의 효과가 뛰어나다고 한다. 500리터 기준 2리터 정도 희석해서 사용하면 좋고 생육 상태에 따라 바닷물이나 천일염도 미량요소로 활용한다.
 

- 임성준님 홈페이지 : http://bit.ly/2jx5dgY
- 동영상 보기 (10분) 

일반화질
고화질

유문철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8.04.02 07:35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성준#유기육묘#유기채소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