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토종 씨앗과 요즘 씨앗을 비교한다면전남 장흥 이영동 님. 남도토종종자연구회, 토종종자 150종
토종 씨앗은 자기 스스로 교배되고 돌연변이도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형질이 형성돼 250년이 지난 종자도 고유의 성질이나 특성을 유지하고 있지만, 인간이 만든 요즘 종자는 4, 5년만 지나면 퇴화가 되어서 종자로 쓸 수가 없다. 한마디로 토종 씨앗은 자연이 만든 종자이고 요즘 종자는 인간이 만든 종자라고 할 수 있다.
 
조선 시대 때 토종 벼 종자가 1,450종이나 되었다고 한다. 가을에 좋은 이삭이 있으면 다음 해 다시 심어보고 이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여러 종자가 생기게 되는 것이다. 잡곡류나 벼는 변이율이 1%고 채소는 변이율이 30%나 된다. 좋은 것을 자꾸 심다 보면 변이가 일어나고 종자의 다양성이 생기는 것이다. 성질도 조금씩 다르고 맛도 조금씩 다르면 다양성이 풍부해지고 선택권이 넓어진다.
 
- 동영상 보기 (4분)
일반화질
고화질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7.01.03 12:23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동#토종종자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