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이영동의 토종종자 이야기 - 제비콩과 약용으로 쓰던 쥐눈이 콩들전남 장흥 이영동 님. 남도토종종자연구회, 토종씨앗 150여종 보유
검은 쥐눈이콩들. 종류에 따라 크기와 둥근정도가 다르다.
 이영동 님은 어머니가 남긴 20여종 종자들을 가꾸고 모아서 지금은 콩 종류 50여종, 벼 30여 가지, 조, 수수 등 7, 8가지, 채소 등 150여종의 토종 종자를 가지고 있다. 시골 장터에서 구하거나 남의 집에서 일을 도와주면서 하나둘 모아온 것들로 주로 남도 지방에서 자라는 것들이다.
 
푸른쥐눈이콩들
 제비를 닮아서 제비콩으로 불리는 콩은 삶은 물을 먹으면 부종에 좋다. 까치콩으로 불리기도 한다. 식용이나 약용으로 쓰이는 쥐눈이콩은 검은색과 푸른색 계열이 있다. 크기가 큰 콩들은 생육 기간이 길고 크기가 작은 콩들은 생육 기간이 짧은 특성이 있다.
 
제비를 닮았다해서 제비콩. 윗줄 가운데
  종자보존 차원에서 농사를 짓는다는 이영동 님은 관심을 가지고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토종종자를 나눠주지만, 막상 심고 거두는데 까지 실천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그래서 파종 시기, 재배방법과 음식으로 만드는 방법들까지 다 알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래야 그나마 사람들이 조금씩이라도 심고 가꾸기 때문이다. 

- 동영상 보기 (12분)
일반화질
고화질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7.11.22 11:03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동#토종종자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