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현장 유기농업
이영동의 토종종자 이야기 - 토종종자는 토종농법으로 재배해야전남 장흥 이영동 님. 남도토종종자연구회, 토종씨앗 150여종 보유
 토종벼는 자연상태에서 풀과 경쟁하기 위해 키가 커졌기 때문에 요즘 논에 토종벼를 심으면 벼가 잘 쓰러진다. 또한, 예전에는 척박한 땅에 소로 쟁기질을 하고 넓게 심었으며 개수를 적게 심었지만 지금 논에는 비료를 사용하고 관개시설이 잘되어 있어서 토종벼를 심으면 거의 대부분 쓰러짐 피해가 발생한다.
 
 그래서 벼 뿐만 아니라 토종종자는 토종농법으로 재배해야 제대로 키울 수 있다. 토종농법이라 함은 예전 상태의 조건을 맞춰주는 것이기 때문에 자연생태계를 보면 답이 나온다. 30여종의 토종벼 종자를 보존하기 위해 화분이나 논밭에 조금씩 심어서 홀태로 탈곡 해서 잘 건조해서 보관하고, 필요한 사람들과 함께 나눈다.
 
- 동영상 보기 (7분) 
일반화질
고화질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7.12.08 11:37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동#토종종자

icon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