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닮연재 산야초 이야기
백하수오(큰조롱) - 산야초 즐기기102굵은 뿌리는 껍질을 벗기고 삶거나 쪄서 먹고 밥에 넣거나 죽을 끓여 먹는다. 백숙에 넣어 끓여 먹으면 담백한 맛이 좋다. 술에 담가 우려 마셔도 된다. 맛은 쓰고 달며 약간 떫은맛이 나고 성질은 조금 따뜻하다. 간과 신장에 작용해서 자양(滋養), 강장(强壯), 보혈(補血)하는 효능이 있다

큰조롱(Cynanchum wilfordii)은 박주가리과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이다. 산기슭이나 바닷가 경사지의 양지바른 곳에서 1∼3m 길이로 자란다. 울퉁불퉁한 굵은 뿌리에서 원줄기가 나와 왼쪽으로 감고 올라간다.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양의 심장꼴이며 끝이 뾰족하다.

박주가리과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로 산기슭이나 바닷가 경사지의 양지바른 곳에서 자란다


7∼8월에 연노랑 빛을 띤 녹색 꽃이 잎겨드랑이에 산형꽃차례로 달린다. 꽃받침과 꽃잎은 각각 5갈래로 갈라진다. 열매는 골돌과이고 뿔모양이다. 익어 터지면 민들레 홀씨처럼 갓털을 단 씨앗이 쏟아져 나온다. 흔히 하수오에 견주어 백하수오(白何首烏)라 부른다.

7∼8월에 연노랑 빛을 띤 녹색 꽃이 잎겨드랑이에 달리며 열매는 뿔모양이다


어린잎과 순은 쌈을 싸서 먹거나 데쳐서 나물로 무쳐 먹는다. 억세진 잎은 장아찌를 담가서 먹거나 줄기와 같이 설탕과 버무려 효소를 담가도 된다. 굵은 뿌리는 껍질을 벗기고 삶거나 쪄서 먹고 밥에 넣거나 죽을 끓여 먹는다. 백숙에 넣어 끓여 먹으면 담백한 맛이 좋다. 술에 담가 우려 마셔도 된다. 말린 것을 차처럼 달여 마시거나 가루내서 각종 요리에 천연조미료로 이용해도 좋다.

주로 굵은 뿌리를 백수오(白首烏)라 하여 약재로 이용한다


주로 굵은 뿌리를 백수오(白首烏)라 하여 약재로 이용한다. 싹이 나오기 전인 초봄 혹은 11월 이후에 채취하여 껍질을 벗기고 햇볕에 말린다. 가짜 백하수오 논란이 일었던 이엽우피소(C. auriculatum)와 달리 뿌리 절단면에 무늬가 있으며 유즙이 나오지 않는다. 맛은 쓰고 달며 약간 떫은맛이 나고 성질은 조금 따뜻하다. 간과 신장에 작용해서 자양(滋養), 강장(强壯), 보혈(補血)하는 효능이 있다.

가짜 백하수오 논란이 일었던 이엽우피소와 달리 뿌리 절단면에 무늬가 있으며 유즙이 나오지 않는다


지병으로 인한 허약, 사지관절무력동통, 음허로 인한 오래된 학질, 빈혈, 수염과 머리카락이 일찍 희어지는 증세, 만성적인 관절 류마티즘통, 허리와 무릎이 아픈데, 신경성 쇠약 등의 증세를 치료한다. 생것은 장관운동을 촉진시켜서 변비, 특히 노인성변비에 효과가 있다. 하루 8~15g을 물로 달여서 복용하거나 환을 지어 먹거나 가루내어 복용한다.

백숙에 넣어 끓여 먹으면 담백한 맛이 좋다


마디풀과의 하수오와는 성분에서 많은 차이가 있다. 프레그난(preganane) 계열의 윌포사이드(wilfoside) 종류와 가가미닌(Gagaminine), 아세토페논(acetophenone) 종류, β-sitosterol, cynauriculoside A, daucosterol, bungeiside A, Cynanoneside B 등을 함유하고 있다. 면역력 증가와 항산화, 항당뇨, 지방간 억제 등의 효능이 확인되었다.

술에 담가 우려 마시거나 말린 것을 차처럼 달여 마셔도 좋다


번식은 씨앗이나 뿌리나누기로 한다. 가을에 거둬 갓털을 제거한 씨앗을 봄에 심거나 어린 뿌리를 나누어 심는다.

[백하수오 즐기는 법]
1. 잎을 나물로 먹거나 장아찌를 담그거나 설탕과 버무려 효소를 담근다.
2. 굵은 뿌리는 껍질을 벗기고 삶거나 쪄서 먹고 밥에 넣거나 죽을 끓여 먹는다.
3. 백숙에 넣어 끓여 먹거나 술에 담가 우려 마신다.
4. 말린 것을 차처럼 달여 마시거나 가루내서 각종 요리에 천연조미료로 이용한다.
 

유걸 기자, 다른기사보기기사등록일시 : 2017.12.31 17:53

<저작권자 © 자닮,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야초

icon관련키워드기사
  • 세발나물(갯개미자리) - 산야초 즐기기103
  • 도꼬마리 - 산야초 즐기기101
  • 모과 - 산야초 즐기기100
  • 청미래덩굴 - 산야초 즐기기99
  • 석류 - 산야초 즐기기98
  • 천마 - 산야초 즐기기97
  • 하수오 - 산야초 즐기기96
  • 한련초 - 산야초 즐기기95
  • 삽주 - 산야초 즐기기94
  • 함초(퉁퉁마디) - 산야초 즐기기92
  • 참나리 - 산야초 즐기기91
  • 사상자 - 산야초 즐기기90
  • 메꽃 - 산야초 즐기기89
  • 초롱꽃 - 산야초 즐기기88
  • 일월비비추 - 산야초 즐기기87
  • 제비꽃 - 산야초 즐기기86
  • 짚신나물 - 산야초 즐기기85
  • 고들빼기 - 산야초 즐기기84
  • 돌미나리 - 산야초 즐기기83
  • 쑥 - 산야초 즐기기82
  • 둥굴레 - 산야초 즐기기81
  • 잔대 - 산야초 즐기기80
  • 천문동 - 산야초 즐기기79
  • 석창포 - 산야초 즐기기78
  • 하늘타리 - 산야초 즐기기77
  • 와송(바위솔) - 산야초 즐기기75
  • 토란 - 산야초 즐기기74
  • 여주 - 산야초 즐기기73
  • 칡 - 산야초 즐기기72
  • 산초 - 산야초 즐기기71
  • 닭의장풀 - 산야초 즐기기70
  • 왕고들빼기-산야초 즐기기69
  • 소엽(차즈기) - 산야초 즐기기68
  • 엉겅퀴 - 산야초 즐기기65
  • 돌나물 - 산야초 즐기기64
  • 씀바귀 - 산야초 즐기기63
  • 달래 - 산야초 즐기기62
  • 머위 - 산야초 즐기기61
  • 곰보배추 - 산야초 즐기기60
  • 별꽃 - 산야초 즐기기59
  • 도라지 - 산야초 즐기기58
  • 지황(地黃) - 산야초 즐기기57
  • 헛개나무 - 산야초 즐기기56
  • 갓 - 산야초 즐기기55
  • 마가목 - 산야초 즐기기54
  • 더덕 - 산야초 즐기기53
  • 감국 - 산야초 즐기기52
  • 모시풀 - 산야초 즐기기51
  • 양하(양애) - 산야초 즐기기50
  • [충기피식물 124] 쪽
  • 오미자 - 산야초 즐기기49
  • 배초향(방아) - 산야초 즐기기48
  • 가지 - 산야초 즐기기47
  • [충기피식물 123] 머귀나무
  • 복분자딸기 - 산야초 즐기기46
  • 수리취 - 산야초 즐기기45
  • 벌깨덩굴 - 산야초 즐기기44
  • [충기피식물 122] 짚신나물
  • 참당귀 - 산야초 즐기기43
  • 지칭개 - 산야초 즐기기42
  • 전호 - 산야초 즐기기41
  • [충기피식물 121] 딱지꽃(위릉채)
  • 겨우살이 - 산야초 즐기기40
  • 우엉 - 산야초 즐기기39
  • 독활(땅두릅) - 산야초 즐기기38
  • [충기피식물 120] 자금우
  • 순비기나무 - 산야초 즐기기37
  • 산사나무 - 산야초 즐기기36
  • [충기피식물 119] 노박덩굴
  • 마 - 산야초 즐기기35
  • 광나무 - 산야초 즐기기34
  • [충기피식물 118] 개똥쑥
  • 바디나물 - 산야초 즐기기33
  • 새삼/실새삼 - 산야초 즐기기32
  • [충기피식물 117] 백선(白鮮)
  • 누리장나무 - 산야초 즐기기31
  • 붉나무 - 산야초 즐기기30
  • [충기피식물 116] 로즈제라늄(구문초)
  • 번행초 - 산야초 즐기기29
  • 연꽃 - 산야초 즐기기28
  • [충기피식물 115] 상산(常山)
  • 곰취/곤달비 - 산야초 즐기기27
  • 석이버섯 - 산야초 즐기기26
  • 어수리 - 산야초 즐기기25
  • 파드득나물 - 산야초 즐기기24
  • [충기피식물 114] 황칠나무
  • 음나무 - 산야초 즐기기23
  • 참죽나무 - 산야초 즐기기22
  • [충기피식물 113] 유칼립투스
  • 원추리 - 산야초 즐기기21
  • 산마늘 - 산야초 즐기기20
  • [충기피식물 112] 인동덩굴
  • 냉이 - 산야초 즐기기19
  • [충기피식물 111] 만병초
  • 비파나무 - 산야초 즐기기18
  • 감태나무 - 산야초 즐기기17
  • [충기피식물 110] 고추냉이/겨자무
  • 백년초/천년초 - 산야초 즐기기16
  • [충기피식물 109] 털머위
  • [충기피식물 108] 오구나무
  •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기사 댓글과 답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